탄생 100주년 기념-곽인식 > exhibition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Exhibition

본문

탄생 100주년 기념-곽인식
전시 일정 19.6.13 ~ 19-09-15
갤러리 &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과천1전시실
관람 비용 2,000원
관련 링크
이번 전시는 곽인식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여 국내 및 일본에 소장되어 있는 작품과 자료들을 모은 기념전이다. 곽인식(1919-1988)은 일본 미술에서 사물의 논의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물성(物性)을 탐구해 온 작가이다. 그는 1937년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미술계를 중심으로 활동하며 선구적인 작업세계를 전개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작품성과가 제대로 조명되지 못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내 및 일본의 작품들과 미공개 자료들을 통해 곽인식 작품이 차지하는 위치를 재조명하고자 한다.

곽인식은 시대를 앞서 간 작가였다. 유리, 황동, 종이 등 다양한 소재의 물성을 실험하는 작품들을 제작해왔다. 평론가 미네무라 토시아키는 “1962년의 (미술계의) 전진은, 곽(인식) 개인의 변모인 동시에, 60년대 말 일본 미술의 변모를 예고하는, 은밀한, 그러나 중요한 사건으로 명기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1960년대 초기부터 거의 일관되게 그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소재에 대한 깊은 관심과 점, 원이라는 기본적인 형상이었다. 이러한 물질에 대한 본질적 탐구와 조형요소의 근원성은 이 시기 작가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곽인식의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일본 사회에서 제대로 인정을 받지 못한 것은 재일 한국인이라는 특수성이 한 몫 했을 것이다. 사물을 관찰하고 귀 기울이며 미술계에 앞선 걸음을 재촉해왔던 곽인식은 생애를 바쳐 치열하게 작업해왔으며 한편으로는 사회에서 ‘미술 이전의 문제’를 고민하고 실천했던 활동가이기도 했다. 곽인식의 삶과 예술세계를 통해 물질의 개념이 어떻게 발현되고 전개되어왔는지 물질의 개념 형성과 그 의미를 일본과 한국의 맥락에서 살펴보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전시 관련 사항은 주최하는 곳의 사정에 따라 변경 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weee.co.kr All rights reserved.